내부거래 비중 12.2%, 금액은 152.5조원

 

 

공정거래위원회는 2017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이하 대기업집단) 계열회사 간 상품 · 용역거래 현황(이하 내부거래 현황)을 공개했다.

 

분석 대상은 20175월 지정된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27개 소속 계열회사 1,021개의 2016년 간의 내부거래 현황이다.

 

20175월 지정 기준 총 자산 10조 원 이상 대기업집단 27개의 내부거래 비중은 12.2%이며, 내부거래 금액은 152.5조 원이었다. 상장사보다는 비상장사에서, 총수없는 집단보다는 총수있는 집단에서 내부거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에스케이’(23.3%), ‘포스코’(19.0%), ‘현대자동차’’(17.8%) 순이며, 내부거래 금액이 큰 집단은 현대자동차’(30.3조 원), ‘에스케이’(29.4조 원), ‘삼성’(21.1조 원) 순이었다.

 

전체 계열사 1,021개 가운데 내부거래가 있는 회사는 849개 사(83.2%)이며 내부거래 비중이 30%이상인 회사는 390개 사(38.2%)였다.

 

내부거래 금액은 작년 지정된 집단에 비하여 7.1조 원 감소(159.6조 원152.5조 원)했으나, 내부거래 비중은 0.5%p 증가(11.7%12.2%)했다.

 

최근 5년간 내부거래 비중은 12% 내외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으며, 내부거래 금액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2015년과 2016년이 동일(12.2%)하며, 내부거래 금액은 1조 원 감소(153.5조 원152.5조 원)했다.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전년 대비 0.6조 원 증가(121.7조 원122.3조 원)했고, 비중은 0.1%p 증가(12.8%12.9%)했다.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이 작년 지정된 집단에 비하여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하고 비중이 증가한 것은 대기업집단 지정기준 변경(총 자산 510)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분석 대상 집단 및 회사 수가 감소함에 따라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했고, 내부거래 비중이 낮은 5~ 10조 집단이 분석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내부거래 비중이 증가했다.

 

연속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에 변함이 없으나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한 것은 총 매출액 감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 및 비중이 증가한 것은 계열사 신규 시설 투자 증가, 비연관 사업 정리 및 연관 사업 인수 등 사업 구조 변경, 10대 집단 구성 변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업종별 내부거래 현황 >

 

내부거래 비중은 서비스업에서 높게 나타나는 반면, 내부거래 금액은 제조업 및 건설업에서 크게 나타났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주요 업종에서는 시스템통합관리업(SI)과 건축기술서비스업의 내부거래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 총수일가 지분율과 내부거래 현황 >

 

총수일가 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총수2세 지분율과 내부거래 비중의 비례 관계는 총수일가 지분율에 비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난다.

 

최근 3년간 총수일가 지분율이 높은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20% 이상 기준, 7.6% 9.0% 9.4%) 하였다.

 

2016년은 내부거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하위 기업집단(2015년 내부거래 비중: 8.4%)이 분석 대상에서 제외된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

 

<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현황 >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금액은 7.5조 원, 비중은 14.9%로 내부거래 금액은 감소하였으나 비중은 지난해에 이어 증가세를 보였다.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사익편취 규제 대상에 포함된 회사(73)의 내부거래 비중은 감소(0.2%p)하고 금액은 증가(1.8조 원) 했다.

 

총수있는 상위 10대 집단 소속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감소(5.3%p) 하고 금액은 증가(1.7조 원) 했다.

 

반면, 10대 미만 집단은 비중(0.5%p)과 금액(0.1조 원)이 모두 증가했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대기업집단의 계열회사 간 내부거래 현황을 지속적으로 분석 · 공개하고, 부당내부거래와 사익편취행위는 엄정하게 법 집행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난 91일 새로 지정된 공시 대상 기업집단에 대해서도 소속 사익편취규제 대상 회사를 조속히 확정하여 감시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