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고객의 편의를 위하여 시행하는 항공사간 공동운항의 국내에 들어오면서 메인항공과 저가항공(자매항공 포함)과 공동운항을 하면서 메인항공기 가격으로 티켓을 구입하였는데 가격이 낮은 저가항공기를 탑승시키는 경우(반대의 경우도 있을 수 있음)가 있다.

 

<제주 공항 마스코트>

 

그래도 메인항공사와 저가항공사가 자매일 경우는 제반 문제시 조치가 원활하다.

 

그러나 타 항공사간에 서로 제휴하여 공동 운항 할 경우 공항에서 체크인, 항공권 수정이나 교체발권을 원하는 경우 티켓을 구입했던 항공사 데스크가 아닌 제휴사 데스크로 가야하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고객의 데스크를 찾아 돌아다니는 혼동과 시간상 여유가 없을 경우 탑승을 할 수 없는 커다란 오류가 발생한다.

 

특히 공동운항에서 운항이 지연등 문제시에 발급항공사와 운항항공사가 서로 책임을 전가하여 고객이 커다란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인천공항 로비로 가는 통로>

 

즉 공동운항이란 상대항공사의 편명을 자사의 편명으로 항공사가 좌석을 공유하거나 판매하는 방법을 말한다.

 

근래 국내 대형항공사와 계열사로 저가 항공사를 보유하고 있는데 또한 저비용항공사의 공동운항이 계속 늘려가고 상황이다.

국내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 모두가 비슷한 공동운항을 하고 있다.

 

이러한 공동운항에 대하여 발권이나 예약시에 고객에게 사전에 자세한 안내가 없는 것이 대부분으로 탑승 시에 알고 불만을 하지만 울며 겨자 먹기로 탑승한다.

 

고객에 따라서 비싼 요금이라도 대형 메인항공사의 서비스를 받기 위한 고객이 공항에 도착하여 공동운항이라며 실제 비행기는 저가항공사 비행기에 탑승하게 된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공사중 사진)>
 

특히 단거리가 아니고 장거리 운항일 경우 고객은 당황스럽기도 하며 심지어 항공사에 대한 믿음이 없어진다.

 

그러나 반대로 저가항공을 타려고 했는데 대형항공 비행기를 탑승했다면 상쾌할 수도 있다. 많은 경우가 아닌 바로 떠나는 대형 항공기좌석이 여유가 있어 함께 운항하는 경우일 것이다.

 

결국은 대형항공사의 수익을 위하는 경우라고 볼 수밖에 없다.

 

이렇게 대형항공기 티켓을 구입하고 저가항공기를 탑승 시킨다면 처음부터 저가항공기를 저가로 티켓을 구입할 것이다.

 

<제주공항 계류장>  

 

예로 요금이 싼 외국 항공사에서 공동운항 티켓을 사고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를 타고 올 수 있는 것이다.

 

원래 장점이 많은 제휴인데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변질됐다.  

 

예를 들면 휴가차 외국여행에 메인항공 티켓 값으로 구입 했는데 공동운항 라며 저가 항공기를 탑승하는 경우도 있다.

 

공동운항은 '서비스 수준과 가격이 비슷한 항공사끼리 협정을 맺어 공동 운항하자는 것이다.

 

어느 고객의 경우 항공사 사정으로 P행 비행기를 예정시간보다 15시간이나 늦게 탑승했다.

 

이에 고객은 휴가 하루가 없어졌다.

 

티켓을 판매한 항공사는 책임을 회피하는데 알고 보니 항공기 운항항공사가 다르다는 것이다.

 

 

<인천공항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티켓 발행한 항공사는

"공동운항으로 책임은 항공기운항사에 있으니 고객에게 모든 안내를 항공기운항사를 통해 처리하라" 고 한다.

 

어떤 항로에 좌석을 채우기 힘들 때 두개의 항공사가 제휴하여 함께 운항하는 '공동운항' 노선은 점점 늘고 있다.

 

티켓은 각각 팔지만 모든 피해보상 책임은 실제 항공기운항사에만 있다.

 

자세히 살펴보지 않은 고객의 책임도 있으나 표시에 항공사도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이 경우 출국 당일 공항에서 받은 티켓에도 공동운항사 표시나 항공코드등 없는 경우가 많다.

 

탑승 직전이나 탑승후에 잘못된걸 아는 경우도 있으니 정해진 일정이라 탑승해야 한다.

즐거운 여행이 시작부터 기분이 나쁘게 된다.

 

<인천공항 출발 도착>

 

국토교통부에서 지시로 표시와 설명을 명확히 하라고 했으나 홈페이지에는 고객이 한눈에 확 띄게 표시하지 않고 작은 글씨로 다른 항목들과 함께 공동 운행한다고 적어 놓고 각 항공사들은 고객들에게 고지의 의무를 다했다며 책임을 회피한다.

 

이런 사항을 국토교통부에서 인지하고 지침을 세워 항공사에 공동운항에 관하여 사전에 고객에게 자세히 설명토록 하였으나 정확하게 준수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공항서비스 12년 연속 1위 인천공항>


 

소비자단체에서도 "공동운항은 항공코드가 사이트에 표시돼 있으니 예약 전에 필히 확인토록 요한다…" 그러나 고객이 그렇게 자세히 알 수는 없다.

 

항공사들은 자기 편의와 이익을 위한 '공동운항'이 고객에게 부담과 손해를 넘긴다는 것이다.

 

공동운항 항공사들의 서비스 개선이 필요해보인다.

 

 


사진; 예전에 직접 촬영한것 이용

참고

https://www.facebook.com/aircrewspeech/posts/732090466931630

 

http://news.donga.com/3/all/20160802/79515295/1#csidxc25d728f022dea99cc0d54ad0cd373d

 

https://www.facebook.com/aircrewspeech/posts/732090466931630

 

http://news.donga.com/3/all/20160802/79515295/1#csidxc25d728f022dea99cc0d54ad0cd373d

 

저가항공사 항공권 환급 소송 공지사항

http://cafe.gcn.or.kr/ticket

 

티켓 팔고 '나 몰라라'…'공동 운항의 함정’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48&aid=0000224005&date=20171004&type=2&rankingSeq=4&rankingSectionId=103

 

항공사 코드쉐어 공동운항의 문제점|작성자 일상

http://blog.naver.com/ootso36/220880219129

 

2공동운항과 각자운항

http://blog.naver.com/dazzling_jun/220147263122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