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에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합의한 포항시 소재 2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4천3백만원 부과

공정거래위원회는 포항 및 인근지역 공단의 폐기물 최종처리 입찰에 참가하면서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사전 합의한 동양에코 주식회사와 그린바이로 주식회사에게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4,3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포항시 소재 폐기물 최종처리사업자인 동양에코와 그린바이로는 2008년 5월경 동양에코 1층 접견실 등에서 4건의 지정외폐기물(분진, 폐수처리 오니, 폐유리, 폐토사 등) 최종처리 입찰에서 낙찰자 및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두 사업자는 저가 투찰에 따른 가격 경쟁을 회피하면서 안정적인 이익을 향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담합했다.

금번 조치가 폐기물처리 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촉진하여 폐기물 처리 비용을 줄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 문제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공정위는 앞으로도 환경산업 분야의 공정거래법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담합행위 등에 대해서는 신속한 조사와 엄중한 제재를 할 계획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